뉴스픽 : 전국 소음진동 측정망 정보, 한눈에 확인하세요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전국 소음진동 측정망 정보, 한눈에 확인하세요

뉴스핌 2020.06.24 12:00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전국의 소음진동 측정망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24일 환경부에 따르면 한국환경공단은 전국 '소음진동 측정망'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국가소음정보시스템 누리집을 소음지도 방식으로 개편하고 오는 25일부터 공개한다.

'소음진동 측정망'은 전국에 총 2005개 지점이 있으며 환경부에서 844개 지점을, 지방자치단체에서 1161개 지점을 각각 관리하고 있다.

국가에서 관리하는 844개 지점 중 152개 지점은 집중측정지점으로 고성능 소음측정장비를 고정된 장소에 설치해 소음의 변화양상 등을 24시간 상시측정한다. 김포국제공항을 비롯한 전국 14개 공항 주변 90개 지점과 이태원, 압구정과 같은 번화하고 인구가 밀집해 상시측정의 필요성이 있는 지역에 62개 지점이 설치됐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국가소음정보시스템 누리집 [자료=환경부] 2020.06.24 donglee@newspim.com

소음진동 측정망에서 제공하는 정보는 ▲환경소음(자동차 등 각종 생활소음) ▲철도소음 ▲항공기 소음 ▲도로진동 등이다. 분기별 측정자료를 국가소음정보시스템 누리집에 공개한다.

지금까지는 총괄표로 된 문서형태로 소음정보를 제공했다. 환경공단은 이를 지도상의 소음진동 측정망 지점별로 검색할 수 있도록 개선해 빠르고 편리하게 지역별 소음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소음정보의 표기방식도 소음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측정지점을 일일이 클릭하지 않아도 소음배출정도를 한눈에 체감할 수 있도록 소음진동 측정망 지점표시 기호의 색상을 파란색부터 빨간색까지 6종의 색깔로 적용했다.

주거·상업·공업지역을 비롯한 용도지역에 따른 주·야간 소음기준 등을 근거로 일반적으로 느끼는 성가심의 정도를 고려해 색깔을 단계적으로 표기했다. 측정망 지점별 색깔표시를 통해 소음정도를 눈으로 비교할 수 있게 되면 지자체를 비롯해 소음 배출원 관리자의 업무 효율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이번 국가소음정보시스템 누리집의 개편을 통해 소음·진동 정보의 활용이 활발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음·진동을 비롯한 각종 생활환경 측정정보를 쉽게 찾아보고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뉴스핌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