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테넷', 코로나19 여파로 7월 31일→8월 12일 북미 개봉 연기 [엑's 할리우드]

"읽는 만큼 돈이 된다"

'테넷', 코로나19 여파로 7월 31일→8월 12일 북미 개봉 연기 [엑's 할리우드]

엑스포츠뉴스 2020.06.26 13:0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 '테넷'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7월 31일에서 8월 12일로 북미 개봉을 연기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와 데드라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는 코로나19로 인해 '테넷'의 개봉일을 종전 7월 31일에서 8월 12일로 옮긴다고 전했다.

최근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코로나19의 재확산을 막기 위해 7월에도 뉴욕의 영화관들을 폐쇄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테넷'의 북미 개봉 역시 어려운 상황이 됐다.

당초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뜻을 반영해 7월 17일에서 31일로 한 차례 개봉을 연기했던 '테넷'은 다시 개봉 일짜를 바꾸게 됐다.

'테넷'은 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미래를 바꾸는 멀티 장르 액션 블록버스터로, 워너브러더스의 개봉 연기 결정으로 인해 7월 말 앞두고 있던 국내 개봉 일정 역시 변경될 예정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