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아마도 은퇴를 바라볼 것” 美 피츠버그 언론, 강정호 ML 복귀 부정적 전망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아마도 은퇴를 바라볼 것” 美 피츠버그 언론, 강정호 ML 복귀 부정적 전망

스포츠경향 2020.06.30 09:07

미국 언론이 KBO 리그 복귀결정을 철회한 강정호(33)에 대해 메이저리그 복귀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예상을 내놨다.

강정호가 속했던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연고지 일간지인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30일 “전 피츠버그 선수인 강정호가 한국 복귀를 포기했다”며 29일 키움으로의 복귀신청을 철회한 강정호의 소식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강정호는 이날 오전 키움 김치현 단장에게 전화로 복귀신청 철회 의사를 전하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사과문에서 “팬 여러분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팬들 앞에 다시 서기엔 매우 큰 잘못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느꼈다.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던 마음도, 히어로즈에서 야구를 하고 싶엇떤 마음도 모두 큰 욕심이었다”고 전했다.

2016년 피츠버그 소속이던 당시 서울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냈던 강정호는 조사과정에서 앞서 두 번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추가로 공개돼 공분을 샀다. 하지만 세 번째 사고 이후 3년6개월이 지나 KBO 복귀를 타진하면서 사과 기자회견을 열어 비난여론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메이저리그 피츠버그에서 지난해 방출된 강정호는 국내 복귀의 길도 막혀 향후 행선지가 정해지지 않았다.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강정호는 메이저리그 복귀도 어려울 것”이라며 “33세의 나이로 아마도 은퇴를 바라보고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강정호는 2015년 피츠버그에 입단해 2017시즌을 제외한 네 시즌 동안 타율 0.254, 46홈런, 144타점을 기록했다.

<하경헌 기자 azimae@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