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시댁에서 보태준 전세금이 남편 명의 대출이라는 사실을 알고 난 후 배신감 느꼈습니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시댁에서 보태준 전세금이 남편 명의 대출이라는 사실을 알고 난 후 배신감 느꼈습니다.

커플스토리 2020.06.30 14:48

결혼한 지 1년반 만에 시부모님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돼 고민에 빠진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연자 여성 A씨는 1년 반 전 결혼을 했습니다. 결혼할 때 친정에서는 도움받은 것이 없고, 남편이 대출받은 것과, 시부모님의 지원으로 전세금을 마련했다고 합니다. 지방에 위치한 투룸이라 그리 비싸지는 않다고 합니다.

시부모님이 도움을 주지 않아도 A씨는 전세금을 보태려고 했지만, 도와준다고 했기에 대출을 덜 받는 쪽으로 해서 감사히 받았다고 하는데요. 대신 혼수와 신혼여행 비용은 전부 부담했다고 합니다. 

A씨 부부는 맞벌이 공무원이라고 하는데요. 최근 재산을 등록하며 우연히 남편의 재산과 빚 목록을 확인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시부모님이 결혼할 때 도와준 것이 아니라 남편이 전세금을 모두 대출받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물론 시댁에서 매달 80만 원 가량 대출금을 갚았다고 하는데요. 그래도 남편과 시부모님이 자신을 속였다는 생각에 화가 났다고 하네요.

A씨는 남편에게 자초지종을 물었는데요. 당시 A씨의 시부모님께서는 며느리를 볼 면목이 없다고 하면서, 매달 대출금을 갚을 테니 남편 앞으로 대출을 받게 했다고 하시네요. 그래서 남편은 집을 구할 때 A씨에게 시부모님이 절반 도와줬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남편은 부모님의 자존심을 지켜주고 싶었다고 말했는데요. 

A씨는 그 마음이 이해 가면서도 A씨의 부모님이 한 푼도 못 보태주시는 것에 비해 조금이라도 보태주는 시가에 그간 감사하면서도 주눅 드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는데 혼자 바보같이 속았다는 생각이 들면서 화가 났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시부모님이 본인들의 체면을 차리기 위해 신혼 초 교회 나와라, 김장하러 와라, 결혼식 와라 등 한 달에 한 두 번 부른 것을 생각하면 또 화가 났다고 합니다.

A씨의 친정에서도 한 푼 도와준 것 없지만, 도와주는 것도 아니면서 보태주는 척 생색내는 남편의 부모님이 너무 밉고 배신감이 든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분 다 60대며 나이가 있으셔서 나머지 대출금을 다 갚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하는데요. 고스란히 A씨 부부가 다 값을 것 같다고도 하네요. 

이에 A씨는 남편에게 어떻게 말을 해봐야 할지. 시부모님께 사실 남편이 대출받은 것을 알고 있다고 알릴지, 아니면 알아서 갚도록 내버려 둘지, 자신이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알아서 갚도록 두고 앞으로 갑질하는 건 받아주지 마세요' '같은 방식으로 당한 사람 여럿 봤어요. 내가 집 해줬다 떠들고 다니고 며느리한테 큰소리치고.. 남편도 동조한 거죠' '사기 결혼이네..' '부모님께도 말씀드리세요. 부모님도 알게 모르게 사돈 사위 눈치 보셨을텐데' 등의 의견을 내고 있네요.

시부모님이 보태준 전세금, 알고 보니 남편 명의의 대출이었다면 어떨 것 같으신가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 3

0 / 300

댓글 3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커플스토리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