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작고 소중한 스마트폰 가방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작고 소중한 스마트폰 가방

싱글즈 2020.06.30 19:00

작고 소중한 스마트폰 가방

티셔츠 한 장이면 충분한 계절이다. 가벼워진 옷차림 탓에 스마트폰을 넣어둘 주머니가 없어 곤란하다면, 패션 하우스에서 선보이는 작은 가방을 눈여겨보자. 배보다 배꼽이 클지도 모르지만, 이렇게나 예쁘니 자꾸만 마음이 간다.

BURBERRY

이미지 출처 : www.burberry.com

캔버스 소재에 큼직한 로고가 그려진 디자인이 특징이다. 모든 아이폰을 수납할 수 있는 사이즈로, 승마 모티브와 TB 모노그램 장식이 어우러진 잠금 장치와 뒷면 카드 수납 칸을 덧대 실용성까지 갖췄다. 긴 스트랩 덕분에 크로스보디 백으로 착용했을 때 가장 예쁘다. 가격은 77만원.

JIL SANDER

이미지 출처 : www.jilsander.com

매끄러운 가죽으로 만든 심플한 사각 실루엣과 손으로 꼬아 만든 브레이드 스트랩의 조화. 미니멀하고도 독특한 매력을 지닌 질 샌더 ‘탱글’ 백이 폰 케이스로 재탄생했다. 간결한 디자인을 해치지 않기 위해 로고를 음각으로 새겨 넣었으며, 뒷면에 별도의 수납 공간을 더했다. 가격은 50만원대.

BOTTEGA VENETA

이미지 출처 : www.bottegaveneta.com

다니엘 리의 모던한 오버사이즈 인트레치아토 패턴을 사랑한다면, ‘미니 파우치’ 백을 추천한다. 얇은 가죽 스트랩을 어깨 대신 목에 둘러야 그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드러낼 수 있다. 단, 입구가 완전히 오픈되어 있는 디자인이라 소지품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지만. 가격은 104만원.

PRADA

이미지 출처 : www.prada.com

프라다 ‘나일론 카고’ 미니 백. 하우스를 상징하는 나일론 소재에 패딩을 넣어 푹신하고 가볍다. 지퍼로 간편하게 여닫을 수 있으며, 블랙과 대비되는 레드 컬러 안감이 인상적이다. 가죽 핸들 혹은 패브릭 숄더 스트랩을 연결해 착용 가능하다. 사피아노 가죽 버전은 좀더 다양한 컬러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85만원.

LOUIS VUITTON

이미지 출처 : www.louisvuitton.com

이름 그대로 유서 깊은 루이 비통 트렁크의 형태를 간직한 ‘포쉐트 트렁크 버티컬’ 백. 늘어나지 않는 단단한 하드 케이스지만, 스마트폰이 두 개나 들어갈 정도로 수납 공간이 여유롭다. 탈착과 길이 조절이 모두 가능한 스트랩을 활용해 파우치, 클러치, 크로스보디 백 등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가격은 284만원.

싱글즈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싱글즈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유튜브구독하기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