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유현주 프로, 핸드폰하는 모습까지도 '섹시'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유현주 프로, 핸드폰하는 모습까지도 '섹시'

뉴스컬처 2020.06.30 19:10

[뉴스컬처 이상우 기자] '미녀골퍼' 유현주 프로 SNS가 화제다.

유현주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목에 점 없으면 귀신이라든데 난 아니쥐"란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유현주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그녀가 핸드폰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섹시하면서도 탄탄한 몸매가 남성 팬들을 설레게 한다.

그녀는 2011년 KLPGA에 입회 후 2016년 본격적으로 투어를 시작했다.

한편 나이는 1994년생(올해 27세)이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뉴스컬처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