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오타니, 2020시즌에는 투타겸업 재가동…'당장 투구 가능한 수준'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오타니, 2020시즌에는 투타겸업 재가동…'당장 투구 가능한 수준'

스포츠경향 2020.07.01 09:28

오타니 쇼헤이(26·LA 에인절스)가 2020년에는 투타 겸업을 재가동할 예정이다.

AP통신은 1일 “오타니가 2020시즌 메이저리그 개막과 동시에 ‘투타 겸업’을 재개할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MLB닷컴도 전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선발 라인업을 예상하며 오타니를 팀의 4번 타자와 2선발로 분류했다.

빌리 에플러 에인절스 단장은 “오타니가 이미 몇 차례 라이브 피칭을 했다. (7월 초에 시작하는) 2차 캠프에서 투구 훈련에 집중할 것이다”라며 “우리가 기대한 수준의 구위가 나온다면 오타니가 마운드에 서는 것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조 매든 감독은 “오타니를 일주일에 한 번 선발 투수로 쓰고, 그 사이에 지명타자로 3∼4경기 출전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라고 밝혔다.

2018년 메이저리그에서 투타 겸업을 하며 신드롬을 일으킨 그는 2018시즌 말미에 팔꿈치 통증을 느꼈고, 2019년에는 타자로만 출전했다.

당초 오타니는 지명타자로 2020년 정규시즌 개막은 맞은 뒤, 5월 중순부터 마운드에도 올라 투타 겸업을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정규시즌 개막이 7월 24일 혹은 25일로 미뤄지면서 오타니는 투구 훈련을 할 시간을 벌었다. 미국과 일본 언론은 오타니가 ‘당장 투구가 가능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빅리그 통산 타율 0.286, 40홈런, 123타점을 올린 오타니는 투수로는 4승 2패, 평균자책 3.31을 수확했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