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LG헬로비전, 프리미엄 채널 확대…콘텐츠 경쟁력 챙긴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LG헬로비전, 프리미엄 채널 확대…콘텐츠 경쟁력 챙긴다

이뉴스투데이 2020.07.01 09:57

[사진=LG헬로비전]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헬로tv가 프리미엄 채널을 대폭 확대하며 유료방송 시장 적극 공략에 나선다.

LG헬로비전은 케이블TV 서비스인 헬로tv의 채널 확대 개편을 실시하고 이를 발판으로 프리미엄 케이블TV 전략을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개편에서는 최대 247개로 채널을 대폭 확대하며 상품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다수의 개별·중소 PP 채널에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 정기 개편은 △신규 채널 대폭 확대 △개별·중소 PP 상생 △장르별 채널 배치에 중점을 뒀다.

먼저 헬로tv에 21개의 신규 채널을 편성하며 최대 247개 채널을 제공한다. 고객 특성을 고려해 다양한 특화 채널들을 추가했다. 

시니어 채널인 ‘시니어TV’, ‘아이넷라이프’를 비롯해 키즈 채널인 ‘브라보키즈’, ‘뽀요TV’, 스포츠 채널 ‘볼링플러스’, ‘스크린골프존’ 등이 추가됐다. 또 영화, 음악, 해외드라마, 교양 등 다채로운 장르의 채널들을 보강하며 콘텐츠 선택의 폭을 넓혔다.

특히 이번 신규 편성되는 채널 중 90% 이상이 개별·중소 PP다. PP와의 상생 발전을 통해 콘텐츠 다양성을 확보하고 유료방송 고객 만족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또 장르별로 채널을 배치해 시청 편의성을 높였다. 장르에 따라 채널을 분류하고 고객 시청 패턴을 분석해 영화-해외드라마, 구작드라마-성인가요, 스포츠-아웃도어와 같이 연관성 높은 유사한 장르를 연이어 배치했다. 

영화(50번대), 시니어(90번대), 스포츠(100번대), 키즈(200번대), 해외(250번대) 등 시청 층이 뚜렷한 장르에 직관적인 번호를 부여했다. 

채널 개편은 9일까지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개편에 따른 채널 번호 안내는 채널 700번과 LG헬로비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이뉴스투데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