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FA컵 우승’ 아스널 아르테타 감독, “사회적 거리 유지하며 함께 즐기자”

"읽는 만큼 돈이 된다"

‘FA컵 우승’ 아스널 아르테타 감독, “사회적 거리 유지하며 함께 즐기자”

베프리포트 2020.08.02 12:47

▲ 아스널 구단 최초로 선수와 감독으로서 FA컵 우승을 차지한 미켈 아르테타 감독 / 사진: 아스널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아스널 구단 최초로 선수와 감독으로서 FA컵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린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

2일(한국시간) 아르테타 감독이 이끄는 아스널은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서 펼쳐진 ‘2019-20 잉글랜드 FA컵’ 첼시와의 결승전서 혼자서 2골을 뽑아낸 오바메양의 활약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FA컵 최다 우승팀 아스널은 통산 14번째 우승트로피를 획득,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 티켓까지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경기 후 아르테타 감독은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처음 아스널에 부임했을 때부터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 감사하다”며 “구단과 팬들의 높은 기대치를 잘 알고 있다. 이 우승트로피로 팬들이 구단에 대한 자부심과 즐거움을 느끼길 바란다.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 채 함께 이 우승을 즐기길 원한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번 FA컵 우승의 일등공신은 팀의 주장이자 에이스인 오바메양이다. 지난 맨체스터 시티와의 준결승전서 2골을 뽑아낸 오바메양은 첼시와의 결승전서도 2골을 뽑아내며 아르테타 감독에게 첫 우승컵을 안겼다.

아르테타 감독은 오바메양의 맹활약에 대해 “고마움을 표한다. 결정적 순간에는 결정적인 활약이 필요하다. 그는 준결승전에 보여준 활약을 결승전에서도 다시 해냈다. 오바메양같은 선수가 팀에 있다는 게 자랑스럽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편,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서 8위에 머문 아스널은 이번 FA컵 우승으로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 티켓을 따냈다. 부임 첫 시즌에 메이저 우승트로피를 품에 안은 아르테타 감독이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서도 활약을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베프리포트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네이버 포스트구독하기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