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출구전략 가로막힌 틱톡…'미국에 통째로 팔겠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출구전략 가로막힌 틱톡…'미국에 통째로 팔겠다'

이데일리 2020.08.02 14:42

(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내 사용금지’ 선언 이후 중국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이 출구전략을 둘러싼 고민에 빠졌다. 틱톡은 애초 소수의 지분만 남겨두고 미국 내 사업 지분을 매각하려던 계획이 트럼프 대통령의 반발에 부닥친 탓이다. 물밑 협상을 진행하던 마이크로소프트(MS)는 인수를 중단하기에 이르렀고, 틱톡은 미국 내 사업 지분 전량 매각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소수지분 남기고 매각하려다…트럼프 거부에 ‘완전 매각’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틱톡이 미국 내 사업 지분을 완전 매각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애초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는 틱톡 미국 사업 부문을 미국 회사에 넘기면서 소수 지분을 유지하려 했다. 미국 내 사업 지분은 최소화하면서 미국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는 중국 서버를 거치지 않도록 하는 방식을 고려했을 가능성이 크다.

틱톡이 이용자 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넘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서다. 지난 주 미 재무부가 주도하는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틱톡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바이트댄스의 사업 매각 제안은 이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틱톡 인수 협상에는 MS와 바이트댄스뿐 아니라 백악관도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에 따르면 틱톡 임원들은 세쿼이아캐피털이나 제너럴애틀랜틱 같은 벤처캐피털업체에 회사를 매각하면서 소수 지분은 계속 보유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하지만 백악관은 이런 바이트댄스의 제안을 거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1일 자신의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매각하고 (MS가) 산다는 여러분이 들은 그 거래는 성사될 것이 아니다”며 “우리는 인수·합병(M&A) 기업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틱톡의 미국 내 사용뿐 아니라 미국 매각까지도 금지시키면서 더욱 강력한 ‘중국 때리기’에 나선 셈이다.

(사진=AFP)
미국 초강수에 불투명해진 틱톡 출구전략

트럼프 대통령이 MS의 틱톡 인수를 반대하는 이유는 바이트댄스가 매각으로 돈방석에 앉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온다. 바이트댄스 투자자들은 최근 틱톡의 기업가치를 500억달러(한화 약 59조5500억원)로 평가했다. 틱톡이 미국 기업에 인수되면 모회사 바이트댄스에 거액의 인수·합병 자금이 흘러들어갈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틱톡에 초강수를 두자 틱톡의 출구전략은 불투명해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MS가 틱톡 인수 협상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관계자들은 “MS가 틱톡을 인수하는 것이 백악관의 목표에 부합한다고 믿고 협상이 진전된 상태였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MS의 틱톡 인수에 부정적인 의사를 나타내면서 MS의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에 틱톡은 미국에서 완전히 철수하겠다는 새로운 제안을 내놨다. 틱톡 미국 내 사업 지분을 MS에 완전 매각하겠다는 것이다. 이 제안에 따르면 매각이 성사될 경우 앞으로 MS가 모든 미국인 이용자의 정보를 보호할 책임을 갖는다. MS 이외의 미국 회사가 틱톡을 인수할 가능성도 열려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백악관 내부서도 이견

MS의 틱톡 인수를 두고 백악관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백악관 관계자들을 인용해 스티븐 므누친 재무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틱톡이 MS에 사업을 매각하는 데 호의적이라고 보도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트댄스의 양보안을 수용할지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

미국 의회는 틱톡이 미국 사용자로부터 수집한 개인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넘길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또한 틱톡이 중국의 선전을 퍼뜨리는 데 사용될 수 있고 틱톡 운영자가 콘텐츠를 검열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틱톡은 현지 시장에 맞게 콘텐츠 정책을 조정하고 있으며 중국 정부는 이를 위한 정책을 지시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나서자 틱톡은 현재 1000개 수준인 미국 내 일자리를 10배로 늘리고, 틱톡 미국 크리에이터를 위해 10억달러의 기금을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하기도 했다.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미국 정부의 견제에도 불구하고 틱톡은 미국 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틱톡은 미국 내 1억명의 사용자를 보유한 앱으로 지난 3월에는 전세계적으로 28억회 이상 다운로드됐다. 이런 상황에서 ‘틱톡 금지령’이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에게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미국 내 틱톡 금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인 지지자와 반중정서를 가진 유권자의 지지를 받을 수 있지만 미국 내 틱톡 이용자, 특히 젊은 유권자의 반발을 불러일으킬 위험이 있다”고 전망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