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런닝맨' 전소미·이영지·제시·솔라, 여동생들 등장…거짓말 시작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런닝맨' 전소미·이영지·제시·솔라, 여동생들 등장…거짓말 시작

엑스포츠뉴스 2020.08.02 17:1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전소미, 이영지, 제시, 마마무 솔라가 여동생으로 등장했다.

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솔라가 양세찬, 하하에게 거짓말을 했다.

이날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땡땡이를 친 막냇동생을 찾아 빨리 등교시키라고 밝혔다. 하지만 하하는 "난 이 꿈을 지지하고 응원하는데? 나도 그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여동생은 못 말려' 레이스가 시작됐다. 여동생들의 이름은 영지, 현주, 에닉, 용선. 현주는 바로 제시였다. 제시의 형제는 유재석과 양세찬이었다. 에닉은 전소미로, 형제를 확인하자마자 "안 돼"라고 외쳤다. 형제는 김종국과 지석진. 전소미는 "김종국 선배님이 절 잡으러 오는 거냐. 그냥 다시 학교 가면 안 되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용선은 마마무 솔라. 솔라는 송지효와 전소민과 형제였다. 여동생들은 오디션 점수를 획득하기 위해 멤버들에게 거짓말을 시작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