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차은우 '연예인에 대시받은 적 있냐'는 질문에 던진 답은?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차은우 '연예인에 대시받은 적 있냐'는 질문에 던진 답은?

뉴스컬처 2020.08.02 18:20

'집사부일체' 차은우

[뉴스컬처 김진선 기자] 박나래가 파티를 열어, 차은우, 이승기가 질문을 받고 속내를 털어놓는다.

2일 오후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 박나래는 “누구에게나 분출하지 못하고 쌓아두었던 욕망이 있다”라며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건강한 욕망 분출을 위해 ‘이비자’ 콘셉트의 나래바 파티를 직접 기획했다. 하지만 파티가 시작하자마자 이승기, 김동현 등의 멤버들은 파티가 익숙하지 않거나 내향적인 성격으로 인해 쉽게 적응하지 못하며 어색해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

때문에 ‘박사장’ 박나래가 발 벗고 나섰다. 그는 어색한 분위기를 깨는 첫 번째 팁으로 ‘베스트 닮은 꼴과 웃긴 닮은 꼴 찾기’를 제안했다. “닮은 꼴을 찾다 보면 상대의 얼굴을 자연스럽게 볼 수 있어서 금방 친해진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박나래는 여러 신선하고 소소한 팁들을 쏟아냈고, 파티 초반 쭈뼛쭈뼛, 삐걱삐걱하던 멤버들은 순식간에 어색함을 깨고 무아지경으로 춤을 추는 등 파티에 푹 빠져들었다는 제작진의 설명이다.

파티의 ‘클라이맥스’였던 진실 게임에서는 사부들과 멤버들이 어디서도 밝히지 않았던 속마음을 이야기했다고. 차은우에게는 “연예인에게 대시받았던 적 있었냐” 등의 질문이 오고 갔고, 이승기는 “최근 속상해서 울었던 적이 있었냐”는 질문에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밝혔다. 박나래는 “도연이를 질투했던 적이 있었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사진='집사부일체'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뉴스컬처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