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복면가왕', 유고걸은 '아수라 트롯맨' 한이재…성별 속인 목소리 '반전'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복면가왕', 유고걸은 '아수라 트롯맨' 한이재…성별 속인 목소리 '반전'

조이뉴스24 2020.08.02 19:02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한이재가 다시 한 번 남녀를 오가는 목소리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장미여사의 4연승 도전과 이에 맞서는 복면가수 4인의 준결승 무대가 펼쳐졌다.

'복면가왕' 한이재 [사진=MBC 방송화면 캡쳐 ]

2라운드 두번째 무대는 유고걸과 빨간휴지의 대결. 유고걸은 현철의 '봉선화연정'을 간드러지게 소화했고, 빨간휴지는 김건모의 '서울의 달'로 맛깔난 기교로 감탄을 자아냈다. 대결 결과 한 표차로 빨간휴지가 승리했다.

복면을 벗은 유고걸은 '미스터트롯'에서 '아수라 트로트'로 화제가 된 트로트가수 한이재였다. '미스터트롯'에 함께 출연한 김호중은 "여자"라고 확신했던 터라 한이재의 정체에 놀라워했다.

한이재는 합주 때 성별을 숨기기 위해 치마를 입고 연습실에 나간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한이재는 또한 "노래 연습 때 큰 도움을 줬던 사람들이 있다. 제 인생에 반 이상을 코요태 팬으로 살고 있다. (신지) 누나처럼 무대 공포증이 심했다. 아이돌 팬들의 질타에 무서웠는데 신지 선배님이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모습에 저도 용기냈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댓글 2

0 / 300

댓글 2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조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